카테고리

전체 (763)
PAVLO GUIDE (2)
HP ZONE (173)
CONSUMER | HOME (358)
COMMERCIAL | SMB&ENTERPRISE (124)
ENJOY PAVLO (10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ENJOY PAVLO 2013년 02월 14일 10시 59분 Posted by PAVLO Manager

발렌타인데이는 여러분들이 이미 잘 알고 계시는대로, 여자가 남자에게 달콤한 초콜렛을 건내며사랑을 고백하는 날이죠. 이젠 하나의 문화로 정착될만큼 많은 이들이 즐기는 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왜 발렌타인데이에 사랑을 고백하고, 초콜렛을 건내는 이유를 잘 모를거라 생각됩니다. 어떤 분들은 초콜렛을 팔기 위한 기업의 상술이라고 말하기도 하는데요, 과연 발렌타인데이에는 어떤 기원이 있을까요? 한번 알아볼까요

첫번째, 그리스도교의 성인인 발렌티노의 축일에서 유래되었다는 설

로마 제 3세기 황제인 클라우디우스 2세는 전쟁터로 나갈 싱글 남자들을 징집하기 위해 결혼 금지령을 내렸는데 발렌티노 성인이 그 법을 무시하고 비밀리에 사랑하는 연인끼리 결혼을 시켜주다 발각되어 2 14일에 순교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감옥에서 간수의 딸에게 발렌티노의 사랑을이라는 제목의 편지를 전했고, 이것이 발렌타인데이에 사랑의 메세지를 전하는 풍습의 기원이 되었다고 합니다.

둘째, 일본의 제과업체가 발렌타인 초콜렛을 광고하며 퍼져나갔다는 설

1936년 일본 고베의 제과업체가 발렌타인 초콜렛을 광고하기 시작하며 발렌타인데이는 초콜렛을 주는 날로 인식되기 시작했고, 후에 1960년 일본 모리나가 제과가 여자가 초콜렛을 전하며 사랑을 고백하는 캠페인을 시작하며 발렌타인데이 문화가 정착되었다는 설이 있습니다.

 

발렌타인데이에 사랑을 고백하는 날임은 틀림없나 봅니다. 여러분은 어떤 기원설에 더 믿음이 가시나요? 왠지 순수한 사랑의 스토리가 깃들어있는 첫번째 설을 믿고 싶은건 왜일까요? J

 이번 발렌타인데이에 사랑고백을 계획하고 계신가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이 없을 때, 손글씨 편지로 수줍게 사랑을 고백했다고 하는데요. HP 팬 여러분들은 어떤 방법으로 달콤한 마음을 전하시는지 궁금해집니다. 여러분, 모두 해피 발렌타인데이 되세요! J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er profile
author image
한국 HP 프린팅 퍼스널 시스템 그룹의 공식 블로그입니다.
HP 데스크탑, 노트북, 태블릿, 하이브리드 PC, 올인원 PC 및 워크스테이션에 대한 정보를 함께 나눠요.
2013년 02월 14일 10시 59분 2013년 02월 14일 10시 59분



TRACKBACK :: http://pavlo.kr/trackback/895

  1. Foxy Di Anal

    Tracked from Foxy Di Anal  삭제

    PAVLO :: 달콤한 사랑의 속삭임, 발렌타인데이의 기원

    2014년 11월 02일 16시 06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uto loan with bad credit  수정/삭제  댓글쓰기

    So, as well as electronic devices in a pinch. Overall, the Camaro were massively lowered.
    Advantage: TieFuel EconomyThe 2011 Audi Q5 and said,
    Used Cars With Bad Credit spark 1.

    2013년 04월 12일 15시 41분
  2. BHW  수정/삭제  댓글쓰기

    I have read so many content concerning the blogger lovers but this post is actually a good post, keep
    it up.

    2017년 04월 17일 04시 30분
  3. BHW  수정/삭제  댓글쓰기

    This is the right web site for anyone who wants to find out about this topic.
    You understand so much its almost hard to argue with you (not
    that I actually would want to…HaHa). You definitely put a fresh
    spin on a subject that has been written about for decades.
    Great stuff, just great!

    2017년 04월 17일 05시 52분
  4.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Hello there! I could have sworn I've been to this website before but after browsing through many of the articles I realized
    it's new to me. Anyways, I'm certainly delighted I found it and I'll be bookmarking it and checking back regularly!

    2017년 04월 25일 10시 50분
  5.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It's not my first time to go to see this website, i
    am visiting this web site dailly and take fastidious facts from here every day.

    2017년 04월 29일 23시 57분
  6.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Attractive portion of content. I just stumbled upon your website and in accession capital to say that I acquire actually enjoyed account your blog
    posts. Anyway I'll be subscribing for your feeds
    and even I success you get right of entry to constantly rapidly.

    2017년 04월 30일 03시 30분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 763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