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전체 (763)
PAVLO GUIDE (2)
HP ZONE (173)
CONSUMER | HOME (358)
COMMERCIAL | SMB&ENTERPRISE (124)
ENJOY PAVLO (101)

최근에 달린 댓글

HP ZONE/HP NEWS! 2010년 09월 17일 10시 59분 Posted by PAVLO Manager



청년 창업을 꿈꾸는 대학생이 실리콘밸리에서 만나본 HP 창업자들 휴렛과 팩커드 
(인기 대학생 인턴십 프로그램 HP 글로벌 체험단 7기 - HP 본사편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이제 HP의 R&D를 담당하고 있는 HP Labs로 향하였습니다. 이곳엔 연구소뿐 아니라 두 창업자 빌 휴렛(Bill Hewlett)과 데이브 팩커드(Dave Packard)의 사무실도 있습니다. 청년 창업을 꿈꾸는 대학생에게 창고에서 거대한 글로벌 기업 HP의 창업자를 만나러 가는 길은 설렘 그 자체였습니다. 벤처의 본고장이라고 하는 실리콘밸리에서 진정한 벤처 창업가를 만나는 것이죠^^ HP 두 창업자 휴렛과 팩커드의 사무실은 지금은 연구소지만 HP가 지은 최초의 사옥이었습니다. 두 창업자가 남긴 정신을 기억하기 위해 이들의 사무실을 보존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빌 휴렛(Bill Hewlett) + 데이브 팩커드(Dave Packard) =HP!

사진의 왼쪽이 데이브 팩커드(Dave Packard), 오른쪽이 빌 휴렛(Bill Hewlett) 입니다. 이 둘은 스탠포드대 1학년 때 처음만나 친한 친구 사이 지냈다고 합니다. 2, 3학년 때부터는 각자 다른 관심사로 둘 사이의 특별한 진전은 없었지만 4학년 때 다시 같은 야외활동이나 학업에 대한 열정을 공유하며 특별한 사이로 진전됐다고 합니다. 4학년 그리고 졸업하면서도 같이 여행도 많이 갔다고 합니다. 졸업 후 휴렛은 스탠포드와 MIT에서 계속 공부를 하고 패커드는 GE에서 회사생활을 하였지만, 스탠포드대의 프레드 터만 교수의 권유와 지원으로 둘은 본격적으로 HP를 경영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분을 달려 저희는 드디어 R&D센터에 도착했습니다. HP가 지은 첫 사옥이기도 했던 이 건물은 사진과 같이 특유의 여유로움과 멋스러움이 어우러져 있었습니다. 역시 연구소인지라 들어가자 마자 방문자 등록을 해야했고, 카메라 촬영 또한 금지 되었습니다(밑의 사진은 브로슈어 사진들을 참고하였습니다). 들어가자 EBC의 사무실과 같이 개인공간을 칸칸이 나눈 파티션이 쭉 이어져 있었습니다. 두리번거리며 그 곳을 지나니 두 창업자 Bill Hewlett과 Dave Packard의 방이 나왔있었습니다. 방 앞의 모습은 정말 평범 했습니다. 특별한 장식도 없는 평범한 나무 문이 그냥 활짝 열려 있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이 문들은 두 CEO가 재직 중에도 항상 열려 있었다고 합니다.  ‘Open-door Policy’ 라고 하여 직원들이 CEO의 방에 자유롭게 들어오고, 이야기 하는 것이 어렵지 않게 하기 위해서였다고 합니다. 이것은 직급에 관계없이 수평적이며 열린 커뮤니케이션의 만드는 HP의 한 기업문화 되었습니다.


HP 창업자들의 방에서 그들의 소박함을 엿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데이브 팩커드의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방이 생각보다 크지 않았는데요. 이 건물이 완성된 1960년도만 해도 HP의 연 이익은 6070만달러에 직원수는 3021명이었다고 합니다. 그래도 적지 않은 규모의 회사였는데 CEO의 방이라고 생각하기에는 특별할 게 없어 보였습니다. 정확한 사이즈는 알 수 없지만, 주관적인 판단으로^^;; 보통 학교 교실의 절반보다 적은 크기였습니다. 그리고 방 안에 있는 것도 호화스러운 것들은 없었고, 액자, 소파, 테이블, 책상, 다 그냥 평범한 것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책상엔 이름을 새긴 명패도 없었습니다.


팩커드의 방에 있는 액자를 자세히 보면 부시(George H. W. Bush) 대통령, 엘리자베스 여왕과의 사진, 레이건 대통령, 후버 대통령, 상패, 메달들이 쭉 벽에 걸려 있습니다. 이는 팩커드가 회사에서 대외적인 활동을 많이 맡아서 그런 것이라는데요. HP 창업 후 회사가 커지면서 팩커드가 경영관리를 담당했고, 휴렛은 기술혁신을 맡았다고 합니다.


자 이제 연결된 복도를 통해 빌 휴렛의 방으로 넘어가 봅니다. 이 둘의 방은 복도로 연결되어 있는데 이 복도를 통해서 둘의 책상을 서로 볼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 복도의 중간에 화장실이 하나 있는데요. 둘이 화장실 하나를 같이 두고 썼고, 화장실은 방 보다 더 심플했으며^^;; 크기는 오히려 평균보다 작다고 느낄 정도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렛의 방 또한 다를 바 없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작고 소박했는데요. 데이비드의 방 한쪽을 채웠던 액자 대신에 이곳에는 자신의 초상화와 그림 한 점 그리고 빌 휴렛이 개발한 HP 최초의 상품, 오디오 오실레이터의 특허권이 벽에 쭉 붙여줘 있었습니다. 책꽂이에는 가족사진과 과학서적이나 HP의 연차보고서 같은 것들로득 차 있었습니다.

Hewlett과 Packard가 은퇴 전까지 있었던 이 평범한 사무실은, 두 창업자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데요. 단순함을 즐기고 소박하고 소탈함, CEO 로서 가질 수 있는 특권도 원치 않았으며, 항상 이곳을 소박하게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P 창업자들이 지향했던 길, The HP way

우리는 이제 이 곳 HP R&D를 나와 모든 HP에서의 모든 일정을 마쳤습니다. 마지막으로 오늘 일정을 주관해주신 Philip Choi 이사님께서 David Packard가 쓴 ‘The HP Way’ 를 선물로 주셨습니다. 하루 동안 저희를 위해 시간을 내주셨는데 이렇게 선물까지! 저희는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어 책에 사인을 부탁드렸고 흔쾌히 응해 주셨습니다. 이 책은 두 창업자가 지향했던 'HP Way' 라는 훌륭한 기업문화에 대한 더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고 하니 꼭 한 번 읽어 봐야겠습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HP에서의 기념촬영을 하고 이사님과의 악수를 한뒤 HP를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두 창업자의 모교인 스탠포드대를 잠깐 방문했는데요. 어디서부터 학교고 어디서부터 아닌지 구분이 없을 정도로 학교는 엄청나게 컸고, 건물들도 하나하나 모두 역사가 담겨 있는 듯 했습니다. 저희는 천천히 학교를 돌며, 서점도 들리며, 학생들도 보며 그 분위기를 스탠포드를 느꼈습니다^^

이렇게 하루가 다 갔습니다. 하루라고 하기에는 너무 많은 것들을 보고,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제가 보고 느낀 것을 다 전달 해드리지 못한 것 같지만, 4번에 걸친 포스팅으로 HP이야기도 끝이 났습니다. 앞으로는 시애틀에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이야기를 들려 드리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er profile
author image
한국 HP 프린팅 퍼스널 시스템 그룹의 공식 블로그입니다.
HP 데스크탑, 노트북, 태블릿, 하이브리드 PC, 올인원 PC 및 워크스테이션에 대한 정보를 함께 나눠요.

"HP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년 09월 17일 10시 59분 2010년 09월 17일 10시 59분



TRACKBACK :: http://pavlo.kr/trackback/39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오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HP 가 성장한것이.. CEO 들의 열린 마음 덕분이었군요..
    재밌게 잘 보았습니다... ^^

    2010년 09월 18일 09시 49분
    • PAVLO Manager  수정/삭제

      휴렛과 팩커드의 창업 스토리는 빌게이츠만큼 유명하죠. 철학이 있는 창업즈들이기에 감동이 있는 것 같습니다.

      2010년 09월 20일 02시 19분
  2. Jaynux  수정/삭제  댓글쓰기

    HP의 대해서 예전에 잡지책에서 본적이 있는데
    실제로 실리콘밸리에서의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내요.
    유익한 포스팅 감사합니다.^^

    2010년 09월 18일 10시 59분
    • PAVLO Manager  수정/삭제

      유익했다니 기분이 좋습니다!

      2010년 09월 20일 02시 19분
  3. 요시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가요 ㅎㅎㅎ
    가정집 인줄 알았어용ㅋㅋ

    2010년 09월 18일 22시 50분
    • PAVLO Manager  수정/삭제

      소박한 CEO 사무실. 우리나라 대기업들의 경우는 어떤 지 갑자기 궁금해 지네요.^^

      2010년 09월 20일 02시 20분
  4. 헬레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 내내 블로그에 글만 쓰고 경기 보고 푹 쉬다가 답글을 너무 늦게 달게 됐어요. 하여 답글 대신 안부를 블로그에 남기고자 들렸습니다.

    저 대학 다닐 때 글로벌체험단 1기 모집한다고 공고 뜨고 그랬는데.. 전 IT보다 스포츠에 관심이 많아 그냥 하는구나, 하며 넘어가곤 했는데 이곳에 와서 글을 읽어보니 너무 너무 부럽네요! 치열한 경쟁을 뚫고 미국에서 선진기업을 탐방하는 거... 정말 쉽지 않은 귀중한 기회인 거 같은데...

    무엇보다 블로그 주인장님의 K-리그 지식에 감탄할 때가 많습니다. 어쩜 그리 리그 팬들보다 더 많이 아시고 관심이 많으신지. 박학다식하셔서 댓글 볼 때마다 깜짝깜짝 해요. ^^

    추석 잘보내시고요!!

    2010년 09월 20일 13시 03분
    • PAVLO Manager  수정/삭제

      추석 잘 보내고 이렇게 댓글로 인사드리게 되네요. 많은 분들이 HP 글로벌 체험단 글을 읽으면서 부러움과 아쉬움을 이야기하시네요. 대학생뿐만 아니라 직장인들도 체험하고 성장하는 기회들 많이 생기면 좋겠는데 그쵸?ㅎㅎ IT를 비롯해 K-리그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눠보자구요~!!
      여유로운 주말도 만끽하시고요~!!

      2010년 09월 24일 13시 53분
  5. 핑구야 날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전에 타 메타에서 일반인을 상대로 이벤트 하길레 응모하길레 했는데 꽥.... 좋은 경험을 많이 하시는군요

    2010년 09월 24일 13시 11분
    • PAVLO Manager  수정/삭제

      가슴에 설레는 도장 하나 꽉~ 찍을 만한 경험이죠^^

      2010년 09월 24일 13시 54분
  6. Noelis  수정/삭제  댓글쓰기

    Geez, that's unbeleivbale. Kudos and such.

    2013년 02월 23일 15시 18분
  7. Vannessa Peroddy  수정/삭제  댓글쓰기

    "Why aren't you jogging a flotilla to Syria suitable now? " nBecause the Syrians will not be Israeli. They aren't even Jews.

    2014년 04월 11일 17시 03분
  8. Woodyard  수정/삭제  댓글쓰기

    Great beat ! I wish to apprentice while you amend your web site, how can i subscribe for a blog web site? The account helped me a acceptable deal. I had been tiny bit acquainted of this your broadcast offered bright clear idea

    2014년 06월 02일 03시 25분
  9. convert audible to mp3  수정/삭제  댓글쓰기

    Mp3 audio books that from Audible. com are inside.
    aa file format with DRM (Digital Rights Management) encryption. Clear Audio(.
    AA) can participate in with listed Audible Ready products for example Kindle, but not really
    with Sony WalkMan or even other popular music players.

    Why? Because they prefer their unique undocumented file
    format. aa (together together with DRM protection), that
    means it is impossible for individuals to enjoy their Audiobook files
    on their mp3 players even you could have paid for the idea.

    When you want to be handled by AA files about any player you got (reasonable thought),
    there is a need to eliminate DRM from Audible.
    AA format and convert these phones. MP3 file data format.
    Though Audible. com recommends to use Apple iTunes to
    be able to burn the mp3 audio books as audio CDs (you will likely be unhappy with your.
    aa sound quality). If you don't like the iTunes technique, here is better method to convert.
    aa documents to. mp3.

    2014년 06월 15일 10시 47분
  10. penny stocks  수정/삭제  댓글쓰기

    I am really glad to read this webpage posts which carries plenty of
    useful data, thanks for providing such information.

    2014년 11월 05일 05시 22분
  11. Bruno  수정/삭제  댓글쓰기

    Did your self consider that it is specifically ortder
    a forex and funds will get started poring into
    your buying and selling account. and slowoy but surrely yet definitely and with your 110% knowledge
    examine iit aand then delliver a final decjsion aree your self shifting
    toward just take that way. As soon as they feel of thhe prase "diversification," countless individuals
    transfer instantly in direction of equities.
    It's pretty heading tyat iif the equities marketplaces proceed towards lose, true extate wjll tuirn into added interesting.
    Thiis sort oof more items by means oof bby themsellves may perhaps cnveniently provide forr $97 however arre bundled for No price tag with your orderr of 37
    times towards new credit score.

    2014년 11월 11일 02시 44분
  12.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Good day I am so thrilled I found your blog page, I really found you by accident,
    while I was searching on Digg for something else, Anyways I am here now and would
    just like to say many thanks for a remarkable post and
    a all round thrilling blog (I also love the theme/design), I don't have time to browse
    it all at the minute but I have book-marked it and also added in your
    RSS feeds, so when I have time I will be back to read a great deal
    more, Please do keep up the excellent work.

    2017년 04월 07일 22시 20분
  13.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Hi! I know this is somewhat off topic but I was wondering which blog platform are you using for this
    site? I'm getting fed up of Wordpress because I've had problems
    with hackers and I'm looking at options for another platform.
    I would be awesome if you could point me in the direction of a good platform.

    2017년 04월 08일 02시 11분
  14.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Very good write-up. I absolutely love this site.
    Keep writing!

    2017년 04월 08일 04시 12분
  15. BHW  수정/삭제  댓글쓰기

    I think the admin of this web page is truly working hard in support of
    his web site, for the reason that here every information is quality based data.

    2017년 04월 17일 04시 02분
  16. BHW  수정/삭제  댓글쓰기

    Hmm it looks like your blog ate my first comment (it was extremely long) so I guess I'll just
    sum it up what I had written and say, I'm thoroughly enjoying your blog.
    I too am an aspiring blog blogger but I'm still
    new to the whole thing. Do you have any tips and hints for rookie blog writers?
    I'd certainly appreciate it.

    2017년 04월 17일 06시 05분
  17. BHW  수정/삭제  댓글쓰기

    Quality posts is the main to attract the visitors to pay a quick visit the site, that's what this site is providing.

    2017년 04월 26일 20시 21분
  18.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Hello there! This is kind of off topic but I need some advice from an established
    blog. Is it very difficult to set up your own blog? I'm not very techincal but I
    can figure things out pretty quick. I'm thinking about making my own but I'm not sure where to start.

    Do you have any tips or suggestions? Cheers

    2017년 04월 27일 09시 07분
  19.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Wow! Finally I got a weblog from where I can in fact get valuable data concerning
    my study and knowledge.

    2017년 04월 30일 00시 17분
  20.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Oh my goodness! Incredible article dude! Thank you,
    However I am having problems with your RSS. I don't understand the reason why I cannot join it.
    Is there anybody else having similar RSS problems? Anybody who
    knows the solution will you kindly respond? Thanks!!

    2017년 04월 30일 01시 23분
  21.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Attractive section of content. I simply stumbled upon your web site and in accession capital to say that
    I acquire actually loved account your weblog posts.
    Anyway I will be subscribing for your feeds and even I achievement you get admission to constantly quickly.

    2017년 05월 03일 17시 16분
  22. What is limb lengthening surgery?  수정/삭제  댓글쓰기

    I loved as much as you'll receive carried out right here.

    The sketch is tasteful, your authored material stylish.
    nonetheless, you command get got an shakiness
    over that you wish be delivering the following. unwell unquestionably come more formerly again since exactly the same nearly a lot often inside case you shield this increase.

    2017년 07월 28일 23시 44분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 1  ... 460 461 462 463 464 465 466 467 468  ... 763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