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전체 (763)
PAVLO GUIDE (2)
HP ZONE (173)
CONSUMER | HOME (358)
COMMERCIAL | SMB&ENTERPRISE (124)
ENJOY PAVLO (101)

최근에 달린 댓글

HP ZONE/MR. HP 2009년 06월 16일 16시 52분 Posted by WONSI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 혹시 다락방이나 창고 한 번 뒤져보세요~
오래된 선풍기, 오래된 자동카메라, 오래된 타자기, 오래된 컴퓨터 등등..
향수를 자극하는 오래된 전자기기들과 조우하시게 될 것입니다.
가끔 오래된 전자제품들을 보면 세상이 변하는 속도에 깜짝깜짝 놀라고는 하죠. 실제로 많은 제품디자이너들은 아날로그 감성을 다시 구현하고자 이런 골동품들을 다시 찾곤 한답니다. 그리고 제품 개발자들 역시 미래의 신기술을 찾아갈 땐 과거의 흐름을 되짚어 보기도 한다죠..

HP는 과거의 흔적을 훑어 새로운 미래기술을 그려본다라는 취지로 온라인상에 가상의 전자 제품 박물관 프로젝트를 진행한답니다. 바로 "Virtual Tech Museum"이라는 프로젝트입니다.




◆ Virtual Tech Museum??

간략하게 정리하면
아시아태평양지역 10개 국가의 유저들이 저마다 사연이 있는 오래된 전자기기 사진과 이야기들을 VTM에 올립니다. 이렇게 사진들과 이야기들이 축적이되면 말그대로 온라인의 전자기기 박물관이 되는 것이죠. 다시말해 HP에서 진행하는 이 프로젝트는 세계 전자기기 사용자들이 직접 사진과 이야기를 올려 만드는 참여형 박물관이죠!





◆ 오래된 전자제품 사진올리고 신제품 받자!

유저들의 참여형 프로젝트이기 때문에 유저분들의 컨텐츠 기부에 동기를 제공하고자 HP에서 상품을 제공하네요. 상품으로 HP 터치스마트 IQ500과 HP Mini110, HP 포켓미디어 드라이브가 걸려있습니다. IQ500!!......IQ500!! *ㅠ* 헛...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흠...
일단 참가장벽이 낮다는 점이 매력적인 이벤트입니다.
VTM에 컨텐츠를 기부하는 과정을 설명해드리겠습니다.

[Virtual Tech Museum에 참가하기]

1. Virtual Tech Museum 사이트에 가입한다.       [VTM 사이트로 바로가기]
2. 창고나 골동품 시장, 골동품 사이트를 진지하게 뒤져 오래된 전자기기 사진을 뒤진다.
3. 사진과 함께 사연을 써서 업로드한다.
4. 인기 전시 컨텐츠가 되어 IQ500을 손에 넣는다!, 조금 삐끗하면 Mini110이라도 받는다.
   아니면 포켓 미디어 드라이브라도...ㅡㅡ;

참 쉽죠~
그리고 몇 가지 참고하실 사항도 있네요.

[참고 사항]

1. 선발기준 : [가장 오래된 제품], [가장 주목되는 사연]이 상품 당선의 선발 기준입니다.
                   오래된 제품 사진을 올리신 분 중 그 제품이 보유하고 있는 제품이면 가산점을
                   준다고 하네요^^
2. 꼭 보유하고 있는 제품이 아니어도 된다! (인터넷 서칭 능력을 발휘하셔야...)
3. 꼭 HP제품이 아니어도 된다!
4. 꼭 컴퓨터가 아니어도 된다!

참고로 현재 수집되고 있는 컨텐츠들을 한번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이런식 입니다.

혹시 여러분들 집안 창고에 먼지 이불과 함께 취침중인 오래된 전자제품이 있나요?
재밌는 사연이 깃든 전자제품이 있나요?
가벼운 마음으로 Virtual Tech Museum에 컨텐츠 기부하고 터치스마트를 챙겨봅니다!ㅋㅋ

아아! 중요한 사항인데 깜박할뻔 했습니다. 상품은 각 나라별로 제공됩니다.
즉 국내 참가자들 끼리만 경쟁하면 되죠!
보아하니 지금 참여자가 거의 없더군요. 7월 10일까지입니다.
글로벌 이벤트일수록 국내 경쟁자가 적다는 이점을 알기에 저 역시 현재 급 창고 정리 중입니다.ㅋ


◆ 덧붙임...

HP는 VTM 프로젝트는 통해 유저들과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을 유도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번 첫 컨텐츠 기부 이벤트가 끝나고 박물관에 오래된 제품 사진들이 축적되면 블로거들이 직접 미래의 신기술을 예측하는 프로젝트로 연결될 예정이랍니다. 그때는 HP측의 개발자, 디자이너들도 함께 웹 커뮤니케이션에 참가하여 유저들과 다양한 대화를 나누고 대화를 통해 나오는 양질의 아이디어들은 더 가치있는 제품 탄생의 밑거름으로 사용될 것이랍니다.
개인적으로 HP도 웹을 이용해 세계 각국의 유저들과 커뮤니케이션하려는 움직임을 시작한 것이 상당히 반갑네요.^^ HP뿐만 아니라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웹은 기술개발을 위한 정보수집 및 아이데이션 채널로 더욱 발전하리라 생각되네요.
 
전 이만 창고 뒤지러 가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향집 창고를 정리하다가 발견한 79년산 MINOLTA SD2입니다. 제가 유치원 다닐때까지 부모님이 이 사진기로 찍어 주셨는데... 거의20년 만에 창고에서 찾은 카메라입니다. 신기하게 사진도 잘찍혀 요즘 서브필카로 자주 애용하죠..ㅋㅋ 이놈으로는 약할까요? 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er profile
author image
WONSIDE
[HP PAVLO Manager]

HELLO ~ Digitainer!(Digital Entertainer)
디지털 라이프를 즐기시는 여러분들께 즐거움과 정보를 드리는
HP PAVLO Blog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R. HP"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06월 16일 16시 52분 2009년 06월 16일 16시 52분



TRACKBACK :: http://pavlo.kr/trackback/2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럭키스타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이거 좋네요!! 얼릉 참여 참여~

    2009년 06월 16일 19시 12분
    • wonside  수정/삭제

      오래된 전자제품 사진들 좀 있으신가요?
      처음샀던 286컴퓨터가 그리워지네요.ㅡㅜㅋ

      2009년 06월 17일 09시 21분
  2. 오렌지레몬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른 고향에 내려가서 창고 좀 열어봐야겠는걸요.ㅎㅎ

    2009년 06월 17일 10시 26분
  3. 아둥바둥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방향님 좋~은 정보감사드립니다^^;
    근데 얼굴이 낯이 많이 익은거 같은데..혹시 부산 양운고 출신 아니세요??
    그땐 사투리가 엄청 심하셨던걸로 기억되는데 말투가 좀 많이 느끼해지셨네요^^
    수고하세요~ㅎ

    2009년 06월 17일 12시 28분
    • WONSIDE  수정/삭제

      ㅋㅋㅋ 고향친구.. 반갑소^^

      2009년 06월 17일 12시 59분
  4. Citizen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파블로 사이트에서 눈팅만 가끔씩 하다 이렇게 글을 처음으로 남깁니다~
    지금 제가 쓰고 있는 노트북...hp 11층의 오른쪽 두번째 가운데 자리,
    compaq nx7400 혹시 기억나실지-ㅋ
    지금 제 눈에는 바탕화면의 'wonside' 라는 폴더가 눈에 선하게 보이네요.
    아쉽게도 폴더엔 메모장으로 된 블로그 경진대회 파일 하나밖에 없지만 ^^;

    이제 HP인턴기간 d-1남았습니다. 두 달밖에 안 되는 짧은 기간이었지만, 컴맹인 저에게(..-_-)
    많은 공부를 하게끔 욕구를 불러일으킨 좋은 경험이었다고 확신 또 확신하고 있습니다 ㅎㅎ

    혹시 몰라서 저도 제 이름을 담은 폴더 하나를 8주간의 자료와 함께 이 노트북에 남겨봅니다.
    앞으로 수많은 분들이 꿈을 품고 이 자리를 거쳐가시겠지요...@_@

    그냥,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 했기에 글을 남겨봅니다.
    모든 이의 앞날에 무궁한 꿈과 희망이 있기를 바라면서~

    2009년 06월 18일 09시 21분
    • WONSIDE  수정/삭제

      ㅋㅋㅋ 이런 반가운 댓글이..^^
      제가 쓰던 노트북을 쓰셨군요~ 흠.. 분명 정리했는데.. 깔끔하지 못한 성격으로 찌꺼기를 남겼군요.ㅡㅡ;
      포스팅 밑에 제 사진 있으니까 잘 봐두셨다가 11에서 보면 아는 척 해주세요^^ 남은 기간 잘 마무리하시고 Citizen님도 무궁한 발전이 있으시길~!!

      2009년 06월 18일 10시 18분
  5. Jewel Ourada  수정/삭제  댓글쓰기

    It is awesome in every single way form and form. And I'm not trolling, but... Was that part about the "excitement" in the commentators voice sarcasm? The dude sounded like he'd relatively be Anyplace else. Haha

    2014년 04월 12일 06시 03분
  6. Lettie Maud  수정/삭제  댓글쓰기

    Real Private Home xxx Clips http://homexclips.blogspot.com/

    2014년 05월 31일 16시 22분
  7. www.Bieszczadzkigosciniec.pl  수정/삭제  댓글쓰기

    I am really happy to glance at this website posts which contains plenty of helpful facts, thanks for
    providing these kinds of information.

    2014년 08월 16일 04시 54분
  8. polecam porno filmy pornscenario.pl  수정/삭제  댓글쓰기

    I'm amazed, I have to admit. Rarely do I come across a
    blog that's equally educative and entertaining,
    and without a doubt, you have hit the nail on the head.
    The issue is something too few men and women are speaking intelligently about.
    Now i'm very happy I came across this during my
    hunt for something regarding this.

    2014년 11월 16일 10시 17분
  9. お見合い  수정/삭제  댓글쓰기

    婚活じゃなくて恋活です。恋活って彼氏や彼女が欲しい人がする活動。
    3回や3年目の浮気、という歌があるように何とかなるのでは。夏でも冬でもカップルが幸せになるような温かいサイト運営を目指しています。

    2016년 08월 15일 17시 22분
  10. epson key  수정/삭제  댓글쓰기

    Fantastic goods from you, man. I have understand your stuff previous
    to and you are just too wonderful. I really like what you've
    acquired here, really like what you are stating and the way in which you say it.

    You make it enjoyable and you still take care of to keep it sensible.
    I cant wait to read far more from you. This is actually a terrific web site.

    2016년 08월 25일 17시 47분
  11. epson key  수정/삭제  댓글쓰기

    You made some really good points there. I checked on the web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e issue and found most people will go
    along with your views on this site.

    2016년 08월 28일 08시 11분
  12. epson key  수정/삭제  댓글쓰기

    Good site you've got here.. It's difficult to find excellent writing like
    yours these days. I seriously appreciate people like you!

    Take care!!

    2016년 08월 30일 04시 32분
  13. 婚活がうまくいかない  수정/삭제  댓글쓰기

    どもー。通りがかりの者で突然のコメントでおじゃまします。結婚相手を見つけるのって簡単じゃないですよね、やっぱりほんとに。遊び相手さがしは割とのんびりと、ですが、婚活となるとプレッシャーありますよね。わたしもけっこうだいぶたいへんでしたが、婚活パーティにこだわるのをやめてからなんとなくうまくいきましたよ。

    2016년 09월 16일 01시 22분
  14. 市販 ホワイトニング  수정/삭제  댓글쓰기

    白い歯は恋愛中の女性にとって一番気にしたい感じのポイントです。あなたが口角を上げたとき、白い歯だったら、異性はその笑顔が好きになります。

    真っ白な歯は健康的で清潔感にあふれています。ぜひとも歯は常に白く輝かせていたいものです。

    歯を白くしたいときは簡単です。市販のホワイトニングツールを見逃さないで。歯を丁寧にきっちりと磨く。これは当然ですね。ただ色を白くする。効果はっきりします。まだやりたい人は虫歯を治した部分が銀歯だったりするときは、あなたの街の歯医者で、口コミのいいデンタルクリニックを、まずBingで検索しましょう。

    2016년 09월 17일 16시 46분
  15. 西川ダウン予約  수정/삭제  댓글쓰기

    ダウンジャケットを購入する時の目のつけ所は数々ありますが、アウトドア用に身に纏う場合が多いパターンは、腕の稼動を邪魔しないこと、防寒性能に優れていること、雪の天気や降雨に頼りになることなどが列挙できます。これらの物に影響するのが、行動しやすいカッティングと資材がドッサリとしたダウン量、ゴアテックスなどの防水透湿資材の起用になります。真冬の何十時間の野外では身体はグングン熱を奪われていきます。そのため小洒落たダウンジャケットは例え高級ブランド物だとしてもいまひとつおすすめとは申し上げられません。ここではアウトドア銘柄のダウンジャケットを耐寒温度単位に比較しながらご紹介します。ビジュアルよりも仕組み重視で防寒着の中で心頼みできる品を選ぶところですね。耐寒温度は目標ですが、寒さが苦手なユーザーは予想できる気温から2~3ランク上の物を選択すると問題ないでしょう。温度調節は寒さを排除することも肝心ですから、上半身に限らず下半身の寒さ対策にも配慮すればますます気持ちよく毎日を送けます。

    2016년 09월 27일 06시 15분
  16. BHW  수정/삭제  댓글쓰기

    It's hard to come by experienced people for this subject, but you seem like you know
    what you're talking about! Thanks

    2017년 04월 17일 07시 10분
  17. BHW  수정/삭제  댓글쓰기

    Hola! I've been reading your web site for a long time now and finally got the bravery
    to go ahead and give you a shout out from Humble Tx!
    Just wanted to say keep up the good work!

    2017년 04월 17일 10시 12분
  18.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Hey! Do you use Twitter? I'd like to follow you if that would be okay.

    I'm absolutely enjoying your blog and look forward to new posts.

    2017년 04월 25일 08시 18분
  19.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Simply desire to say your article is as amazing. The clearness in your post is simply
    great and i can assume you are an expert on this subject.
    Fine with your permission let me to grab your feed to keep up to date with forthcoming
    post. Thanks a million and please keep up the gratifying work.

    2017년 04월 26일 09시 54분
  20. 婚活アプリ  수정/삭제  댓글쓰기

    どもです、メール感謝です!
    学生の公園でポケモンgo。日曜日のデートといえば恋愛映画を観ることがお決まりのようなものでした。昼過ぎに待ち合わせをして、午後の映画を観て、それからカフェなどに行っておしゃべりした後、街をウィンドウショッピングをする。ショップに行ってなんとなしに彼氏に買ってもらうというスタンスも多かったです。そしてカラオケです。このカラオケルームは2人だけで過ごせる空間です。飲み放題付きでできるだけ手頃な価格なところに入ってゆっくりできるようにします。でも、無口なのですぐに自分の番がやってくるので、相当の持ち歌がなければ選曲に時間がかかり過ぎたりするかもしれません。付き合い初めの頃は歌が途切れた時の状態がなんとも気まずかったりします。相手が曲を選んでいて沈黙が続くことに妙にドギマギして、どうでもいい話しをふってみたり、訳の分からないことを言ってしまったり、別に歌いたくもないのに鼻歌を歌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曲を選んでいるほうもなぜか、変なプレッシャーに襲われます。何を歌えば相手が喜んでくれるのか、雰囲気がよくなるのか、そんなことばかり考えながら選曲しながらも、結局中途半端な曲を入れてしまって歌っている最中に途中で終了させてしまうこともあります。そんな時間が疲れてしまって恋心が覚めることもしばしばです。

    2017년 04월 29일 17시 27분
  21. 婚活アプリ  수정/삭제  댓글쓰기

    どもです、メール感謝です!
    学生の公園でポケモンgo。日曜日のデートといえば恋愛映画を観ることがお決まりのようなものでした。昼過ぎに待ち合わせをして、午後の映画を観て、それからカフェなどに行っておしゃべりした後、街をウィンドウショッピングをする。ショップに行ってなんとなしに彼氏に買ってもらうというスタンスも多かったです。そしてカラオケです。このカラオケルームは2人だけで過ごせる空間です。飲み放題付きでできるだけ手頃な価格なところに入ってゆっくりできるようにします。でも、無口なのですぐに自分の番がやってくるので、相当の持ち歌がなければ選曲に時間がかかり過ぎたりするかもしれません。付き合い初めの頃は歌が途切れた時の状態がなんとも気まずかったりします。相手が曲を選んでいて沈黙が続くことに妙にドギマギして、どうでもいい話しをふってみたり、訳の分からないことを言ってしまったり、別に歌いたくもないのに鼻歌を歌ってしまったりします。曲を選んでいるほうもなぜか、変なプレッシャーに襲われます。何を歌えば相手が喜んでくれるのか、雰囲気がよくなるのか、そんなことばかり考えながら選曲しながらも、結局中途半端な曲を入れてしまって歌っている最中に途中で終了させてしまうこともあります。そんな時間が疲れてしまって恋心が覚めることもしばしばです。

    2017년 04월 29일 17시 27분
  22.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Hi there everyone, it's my first visit at this web site, and
    article is actually fruitful for me, keep up posting these articles or reviews.

    2017년 04월 30일 05시 03분
  23. angel9dixon3.exteen.com  수정/삭제  댓글쓰기

    First off I would like to say terrific blog! I had a quick question in which I'd like to ask if you
    do not mind. I was curious to find out how you center yourself and clear your
    thoughts before writing. I have had a hard time clearing my mind in getting my thoughts out.
    I do take pleasure in writing however it just seems like
    the first 10 to 15 minutes are usually wasted simply just trying to
    figure out how to begin. Any suggestions or tips?
    Thank you!

    2017년 05월 02일 18시 28분
  24. manicure  수정/삭제  댓글쓰기

    Good day! This is my first comment here so I just wanted to give a quick shout out
    and tell you I really enjoy reading your posts.
    Can you recommend any other blogs/websites/forums that cover the same subjects?
    Thank you so much!

    2017년 05월 08일 13시 34분
  25. foot pain after walking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se are in fact fantastic ideas in concerning blogging.
    You have touched some pleasant points here.

    Any way keep up wrinting.

    2017년 06월 22일 07시 15분
[로그인][오픈아이디란?]

◀ Prev 1  ... 609 610 611 612 613 614 615 616 617  ... 763  Next ▶